김수미 “아들 혼외자식 키워줄 것”VS 이국주 “며느리는 무슨 죄?”

입력 2017-07-16 09:45:00

김수미 “아들 혼외자식 키워줄 것”VS 이국주 “며느리는 무슨 죄?”

배우 김수미가 촬영 도중 폭탄 발언을 던졌다.

15일 방송된 TV조선 '며느리 모시기'에선 '아들의 혼외자식’을 주제로 예비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에 설전이 그려졌다.

‘갑갑한 고시’ 는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동등한 입장에서 서로의 솔직한 생각을 엿보는 코너다. ‘혼외자식’이라는 민감한 주제에 예비 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두 한치도 물러서지 않는 불꽃 튀는 논쟁을 펼쳤다.

돌직구 시어머니 김수미는 갑자기 “나는 아들의 혼외자식을 직접 키워줄 수 있다”고 폭탄 발언해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며느리 대표 이국주는 “며느리는 무슨 죄인가요?”라고 반문하며 김수미에게 반기를 들었다. 현장의 뜨거운 설전이 스튜디오까지 옮겨진 것이다. 두 사람이 갑작스런 논쟁에 김용만도 진땀을 뺐다.

예비 시어머니와 예비 며느리의 신개념 고부 매칭 버라이어티 TV조선의 '며느리 모시기'는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TV조선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