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미우새’ 채권자들 “방송 많이 줄어”…이상민 또 위기

입력 2017-09-29 09:21:00

‘미우새’ 채권자들 “방송 많이 줄어”…이상민 또 위기

10월 1일 방송되는 SBS ‘다시 쓰는 육아일기-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전기가 끊긴 이상민의 집에 채권자들이 들이닥친 사연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상민의 1/4 하우스는 밖에서부터 끌어온 전기선과 멀티탭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현관문도 닫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어머니와 MC들의 궁금증이 집중된 가운데, 상민의 집이 누전으로 전기가 끊겨 다른 곳에서 전기를 끌어와 쓰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상민은 정확한 사태를 파악하기 위해 집에 전문가를 불렀다. 그런데 벽을 뜯어 내고 공사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에 상민은 집주인에게 연락해야겠다며 셋방살이의 설움을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왜 저런 일은 상민이 형한테만 일어나냐”며 안타까워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이상민의 집에는 채권자들이 갑작스레 들이닥쳐 어머니들을 놀라게 했다. 채권자들이 “방송 많이 줄어든 거 같아”라며 이상민의 수입에 대해 걱정하는 모습이 공개되어 지켜보던 이들을 긴장하게 만들기도 했다.

방송은 10월 1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