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나의 외사친’ 윤후, 나홀로 미국行…폭풍성장 포착

입력 2017-10-20 09:04:00

‘나의 외사친’ 윤후, 나홀로 미국行…폭풍성장 포착

‘국민 후요미’ 윤후가 아빠 없이 혼자 미국으로 떠나 동갑내기 친구를 만난다.

22일 방송되는 JTBC 글로벌 친구 추가 ‘나의 외사친’에서는 12살 인생 처음으로 홀 동갑내기 친구를 만나러 떠나는 윤후의 모습이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귀엽고 순수한 매력으로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는 이번 ‘나의 외사친’에서 지구 반대편에 있는 미국의 동갑내기 친구와 일주일을 보낸다.

지난주 예고 영상만으로도 엄청난 반응을 불러일으킨 윤후는 폭풍 성장한 모습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떠나기 전 공항에서 만난 윤후는 아빠가 동행하지 않는다는 소식을 듣고 “걱정이 많이 된다”며 긴장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만날 ‘외사친’에 대해 “너무 친해지고 싶지 않다. 그럼 헤어질 때 슬프니까”라고 말해 본격적인 만남 전부터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걱정과 달리 윤후는 특유의 순수한 매력과 의젓한 모습으로 나 홀로 미국생활에 적응해 나갔다는 후문이다. 윤후는 향후 방송에서도 막힘없는 영어 실력과 친화력으로 동갑내기 친구와 순수한 우정을 쌓아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힐링’을 선사할 예정.

‘귀요미’ 윤후의 폭풍 성장한 근황과 함께 우정을 쌓을 ‘외사친’의 모습은 22일(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나의 외사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의 외사친’은 출연진이 나이 빼고는 모든 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와 일주일 동안 함께 살며 소통하는 ‘외국인 사람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다. 지난 15일(일) 방송에서 이수근 3부자와 오연수가 각각 부탄과 이탈리아로 떠나 그곳에서 생활하는 동갑내기 친구와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나의 외사친'은 첫 회부터 분당 최고시청률 3%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