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장수 말벌에 쏘여 죽을 뻔”

입력 2017-11-21 16:39:00


‘아침마당’에서 개그맨 이승윤이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죽을 뻔 했다고 털어놨다.

이승윤은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MBN ‘나는 자연인이다’출연 중 생긴 일화를 전했다. 그는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장수말벌에 쏘여 응급실에 실려간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어깨에 쏘였는데 처음에는 별 거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응급실을 가기 위해 산을 내려가는 중간에 독이 퍼지면서 말이 안 나오고 혀가 굳어가더라. 일종의 쇼크가 오고, 정신이 혼미해졌다”고 아찔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이승윤은 “자연인이 사는 곳이 오지니까 병원이 꽤 멀었다.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러다 정신을 잃었는데 깨어나니 몸에 호스가 들어와있더라. 실제로 그렇게 장수말벌에 쏘여서 돌아가시는 어르신이 많다고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일반 벌보다 장수말벌은 그 몇 백배로 위험하다고 한다”며 “정신이 희미해질 때 신기하게 가족 생각이 나더라. 그렇게 고비를 넘기고 나니까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리고 그 다음날 바로 촬영을 다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승윤은 과거 ‘개그콘서트_헬스보이’ 시절에 대해 언급하며 “100kg 정도였는데 배가 너무 나와 양말이 안 신어질 정도여서 헬스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아침마당’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