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영 “연애에 솔직한 편, 찌질한 짓도 해봤다”[화보]

입력 2017-11-22 14:42:00


유소영 “연애에 솔직한 편, 찌질한 짓도 해봤다”[화보]

배우 유소영이 장식한 남성 잡지 맥심(MAXIM) 12월호의 크리스마스 콘셉트 표지가 공개됐다.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배우 유소영은 이번 맥심 표지 화보에서 ‘외로운 크리스마스’를 콘셉트로 그간 감춰온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관능미를 한껏 발산했다. 촬영을 진행한 맥심 채희진 에디터는 “애프터스쿨 시절 유소영은 발랄하고 귀여웠지만, 배우 유소영은 표현의 폭이 훨씬 넓고 깊다. 화보 촬영할 때 순간순간 몰입하는 연기력이 좋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개된 표지 화보 속 유소영은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빨간 원피스 차림으로 환하게 웃고 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다른 화보에서 유소영은 진한 와인빛 벨벳 보디슈트와 퍼 장식 재킷, 시스루 블랙 원피스, 화이트 미니 원피스 등의 의상으로 섹시한 여성미, 우아함, 귀여움 등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긴 촬영 시간에도 불구하고, 유소영은 촬영 내내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미소를 잃지 않았다.

2009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정식 데뷔한 유소영은 1년도 채 되지 않아 탈퇴해 팬들의 아쉬움을 낳았다. 유소영은 인터뷰에서 “연기가 원래 전공이기도 했고, 당시 건강이 많이 안 좋았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서두를 땐 뒤 “애프터스쿨로 많이 사랑받던 시기였지만 난 한 번 결심하면 누가 뭐라고 해도 직진하는 스타일이다”라며 그때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소영은 이어 “지금도 노래방 가면 애프터스쿨 노래를 부른다. 친구들한테는 ‘나는 한 파트밖에 없으니까 나머지는 너희가 불러!’라고 하고, 내 파트만은 사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춘향 선발 대회, ‘TV 유치원 하나둘셋’의 하나 언니, 걸그룹, 배우 등 긴 연예계 생활을 하며 유소영은 “치열한 연예계에서 강인한 마음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연예인은 외로움을 부정할 순 없다”고 밝힌 그녀는, 이어 이별 후 외로워서 남자에게 먼저 연락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난 대부분 연락을 받는 편이었다. 연애할 때도 재지 않고 좋으면 표현하고 찌질한 짓도 많이 해서 오히려 후회가 없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녀는 가장 찌질했던 이별 후 행동으로는 “남자친구랑 여행 갔던 곳을 헤어진 후에 혼자 가봤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맥심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