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세븐’ 허경영 “원래 무소유…체납된 세금, 바로 낼 것”

입력 2017-12-12 15:59:00

‘세븐’ 허경영 “원래 무소유…체납된 세금, 바로 낼 것”

대통령 후보에 두 차례 도전했던 허경영 씨는 온갖 기행과 튀는 발언으로 유명하다. 그동안 선관위 기탁금으로 10억 원을 냈던 허경영 씨는 수억 원을 호가하는 외제 차량을 타고 다닌다. 경기도 양주에는 ‘하늘궁’ ‘힐링궁’이라는 근사한 건물을 지어놓고 지지자들을 불러 모은다.

탐사보도 TV조선 ‘세븐’ 제작진은 허경영 씨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여러 제보자들을 만난다. 지난 20년간 특별한 직업이 없던 그는 원래 부자일까. ‘세븐’이 이번엔 대선 후보 허경영 씨가 살아가는 방법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 ‘하늘궁’, ‘명품차’… 호화생활 뒤엔 피해자가 있다

‘세븐’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세계적 명차인 롤스로이스를 몰고 다닌다. 하지만 재작년 이 차량은 종합보험은 커녕 책임보험에도 가입이 되어있지 않아 경찰에 적발된다. 작년에는 3중 추돌사고를 내고도 피해자와 합의가 지연돼 구설수에 오른다. 과거 선거에 출마하고 사업을 준비하며 여러 곳에 사무실을 얻었던 허씨. 그러나 거액의 관리비와 임대료를 체납하는 등 여러 피해자들을 낳는다.


● 매주 지지자 행사 “카드는 안 받아요. 오로지 현금만”

‘세븐’ 제작진은 오랜 추적 끝에 허 씨의 ‘자금원’을 압축하게 된다. 허경영 씨는 매주 자신의 지지자들을 상대로 강연과 행사를 연다. 입장료 수입만 매달 수천만 원으로 추정된다. 행사장에선 비싼 기념품도 판다. 특이한 것은 허경영 씨 행사에는 신용카드를 받지 않는다는 점. 오로지 현금만 사용한다.

허경영 씨는 본인 명의 재산이 없다. 차량, 집, 휴대폰도 다른 지지자 이름의 것을 쓴다. 허경영 씨에게 열광하는 지지자들은 어떤 사람들 일까. 허 씨의 핵심 측근과 최대 후원자로 불리는 그들을 만나 허경영 씨와 얽힌 사연을 들어본다.


● 허경영 씨 “밀린 세금 내겠소”

‘세븐’ 제작진은 드디어 ‘하늘궁’에서 허경영 씨를 만난다. 그는 3시간 인터뷰 도중 “체납된 세금은 바로 내겠다”, “내 명의는 없다. 원래 무소유”라고 해명하는 등 여러 의혹에 적극 대응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