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다리 교차해 숨겨”… 장애인 행세로 구걸 '행인에 발각'

입력 2017-12-14 15:25:00


장애인으로 위장해 구걸하던 남성의 정체가 탄로났다.

중국의 전영망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다리가 없는 장애인으로 속여 구걸한 남성이 망신을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신장아얼타이 지역에서 두 다리가 없는 남성이 엎드려 구걸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에는 다리 없이 엎드린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모습을 지켜본 행인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몸수색하기 시작했다. 결국 그의 바지를 벗긴 사람들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멀쩡히 두 다리가 있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두 다리를 교차한 채 숨기고 장애인처럼 행동한 것이다.

앞서 중국에서는 이와 비슷한 일이 수차례 벌어진 바 있다. 지난해 중국 신장의 한 시장에서도 하체 불구 장애인인 것처럼 속인 남성이 포착됐다. 당시 그는 사람들의 동정심을 유발해 쉽게 돈을 벌고자 했다면서 비난받은 바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