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 이혜정 “운동하니까 성욕 떨어져…”

입력 2017-12-15 10:51:00
프린트
크게보기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이 거침없는 19금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패션앤 '마마랜드'에선 이현이와 이혜정이 클레이 사격장으로 이동하며 차량 안에서 솔직한 대화를 나눈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이혜정은 '식스팩'을 만들기 위해 운동중임을 밝히며 "운동하니까 술을 마시고 아침 7시에 눈을 떠도 안 피곤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근데 조금 안 좋은 건 성욕이 떨어진다. 운동으로 다 풀어서"라고 거침없는 발언으로 스튜디오 mc들을 당황케 했다.

이에 이현이는 "아이를 낳으면 (성욕이) 또 떨어진다. 내가 여자가 아니라 엄마가 된다"고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혜정은 2세를 빨리 갖고 싶다는 마음이 강렬했으나 "현실을 보니까 살짝 부담이 된다"고 했다. 이에 이현이가 "억지로 (임신)날짜를 맞추는 것보다 자연스러워야 한다"고 조언했는데, 이혜정은 "맞다. 날짜를 맞추려다 보니까 사랑이 아니라 아기 낳는 머신 같은 느낌"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마마랜드’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