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라-겜린 조, 팀이벤트 아이스댄스 쇼트 51.97점…아찔했던 상황

입력 2018-02-11 15:14:00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한국 피겨 대표팀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가 의상 상의 끈이 풀어지는 악재를 겪었지만 무난하게 연기를 마쳤다.

민유라-겜린 조는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팀 이벤트(단체전)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에 예술점수(PCS) 27.09점을 합쳐 총점 51.97점을 받았다.

이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쇼트댄스 최고점인 61.97점엔 크게 미치지 못한 점수다.

민유라-겜린 조는 총 10개 팀 중 세 번째로 출전해 쇼트댄스 프로그램 삼바 음악으로 루이스 폰시의 데스파시토(Despacit)와 탈리아의 무헤르 라티나(Mujer Latina), 룸바 음악으로 마이 올(My All)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이어 민유라-겜린 조는 패턴 댄스 타입 스텝 시퀀스(레벨2)로 첫 번째 연기과제를 마쳤다. 이후 세 군데 체크포인트를 기준으로 점수를 부여하는 패턴 댄스에서 레벨 3를 받았다.

또한 민유라-겜린 조는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거꾸로 들어 올리는 커브 리프트를 레벨 4로 처리했고,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레벨 1)을 깨끗하게 마무리했다.

연기 도중 민유라의 의상 상의 끈이 풀어지는 돌발 상황이 나왔지만, 개의치 않은 모습을 보이며 남은 연기를 수행했다.

마지막으로 민유라-겜린 조는 손을 잡지 않고 펼치는 낫터칭 미드라인 스텝 시퀀스(레벨2)를 무난하게 펼치며 연기를 마쳤다.

사진|KBS

동아닷컴 연예스포츠뉴스팀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