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정 “과거 방송 PD들, 노출 의상+불필요한 자세 요구”

입력 2018-02-24 14:55:00
프린트
크게보기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과거 방송 PD들의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정선희는 채은정에게 "사실 방송계에서도 관례라고 불리는 실례되는 언사나 행동들이 꽤 있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어릴 때 상처도 많이 받았을 거 같다.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채은정은 "PD들이랑 밖에서 야외촬영 할 때. 여름에 수영복 입고 촬영하는 일이 많다. 그럴 때는 좀 많이 안 좋은 경험을 했었다. 좀 더 야한 옷을 부추길 때도 있고, 불필요한 자세 등을 대놓고 요구할 때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정선희와 연예부기자는 "예전에는 그랬다. 카메라 동선도 그랬고. 그런 게 다 암묵적으로 '그냥 다 그런 거 아냐?'라는 식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표적으로 미스코리아 수영복 심사가 그렇잖아"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문단, 연극에 이어 이제 영화까지 ‘미투(Me, too) 운동’이 거세게 불면서 그동안 음지에 있던 문화계의 병폐가 수면위로 떠올라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