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파문’ 조재현 측 “관련 방송 후 조재현·소속사 패닉 상태”

입력 2018-03-09 10:57:00
프린트

여배우 성추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조재현이 패닉에 빠져있는 상태라고 알려졌다.

9일 방송된 MBC ‘아침발전소’에서는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이 과거 여배우들을 성폭행했다고 보도한 ‘PD수첩’이 방영된 후 당사자들의 입장을 듣기 위해 그들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사자들과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조재현 매니저와는 연락이 닿았다. 조재현 매니저는 “우리도 방송을 봤다. 조재현도 마찬가지지만 우리 모두 패닉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사를 받게 된다면 기꺼이 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이야기는 조사를 통해 하겠다”라고 인터뷰를 거절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