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출신 A씨 “이영하에 성추행 당해” 이영하 SNS 삭제

입력 2018-03-18 22:05:00
프린트


[동아닷컴]

배우 이영하가 36년 전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은 18일 오후 '뉴스7'을 통해 36년 전 이영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당시 이영하가 여의도의 한 호텔로 자신을 불러 침대에 눕히고 강압적인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서 A씨는 "'살려주세요, 제발 부탁입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그랬던 기억이 난다. 너무 놀라 저항도 할 수 없었다"며 "나중에 보니 온몸에 멍이 들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어 A씨는 짧은 연예 활동 기간 이영하를 마주칠 때마다 힘들고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A씨는 36년 만에 이에 대해 공개한 이유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영하와 최근 나눈 메신저 대화도 공개가 됐다. A씨는 이영하가 아무렇지 않게 인사 하면서 사과도 할 겸 만나자고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이영하 측의 입장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매체는 이영하가 해외에 체류 중이라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현재 이영하 개인 SNS 계정은 삭제된 상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