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서리태콩물 마신 이영자 “시집 잘 간 송혜교 부럽지 않아”

입력 2018-04-22 15:01:00
프린트
크게보기

방송인 이영자가 서리태콩물 먹방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직접 갈아 만든 서리태콩물을 권했다.

이날 이영자는 염색 한 번 하지 않고 까맣고 풍성한 모발을 유지하는 비결로 ‘서리태’를 꼽았다.

그는 스케줄을 위해 이동하는 차 안에서 “껍질을 싹 벗겨서 갈면 고소하고 달콤하고 온몸에 흡수돼 두피 약한 부분에 에너지가 촘촘히 쌓여서 머리가 살살살 난다. 너무 먹고 싶죠”라며 매니저와 서리태콩물을 나눠 마셨다.

‘해풍 맞은 서리태’로 만든 콩물을 마신 매니저는 “시중에서 파는 음료와 달랐다. 진하면서 고소하고 달콤했다”며 극찬했다.

서리태콩물이 담겼던 병에 물을 부어 마지막 한 방울까지 깨끗이 마신 이영자는 “시집 잘 간 송혜교가 부럽지 않다. 오늘은 이걸로 끝내자”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