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박기량 “팬들, 경기 지면 손찌검까지…”

입력 2018-04-24 10:11:00
프린트
크게보기

치어리더 박기량이 짠내나는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치어리더인 박기량이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박기량의 하루는 분주했다. 부산과 서울을 오간 박기량은 "일주일 이동거리가 3500km를 찍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바쁜 스케줄에 집보다 모텔에서 생활하는 날이 더 많은 박기량의 삶을 지켜보던 가수 김완선은 "내 어린 시절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얘기했다.

이어 박기량은 "치어리더 환경이 조금 좋아지고 있다지만 크게 달라지진 않았다"며 "한 달에 100만 원도 못 벌 때가 있다. 이 일 하나로는 생활이 되지 않는다. 안정적이지 못하니 후배들이 월급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게 내 목표다"고 전했다.

대다수의 치어리더는 응원하는 팀이 패했을 때 표정이 어두워졌다. 박기량은 "응원하는 팀이 지면 몸과 마음이 무겁다"며 "경기가 지면 팬들이 뭐라고 하고 손찌검도 한다. 좀 더 응원의 말을 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