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임현준 “예비 장인 배동성, 첫 만남부터 긴장했다”

입력 2018-04-24 21:17:00
프린트

‘사람이 좋다’ 임현준 “예비 장인 배동성, 첫 만남부터 긴장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임현준이 예비 장인 배동성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가수, 연기자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해온 만능 엔터테이너 배동성과 요리연구가 전진주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배동성과 전진주가 예비사위 임현준을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임현준은 “TV에서만 뵙던 분들이 계시더라. 말로만 들었을 때는 너무 무섭고 긴장을 많이 했다. 처음 뵐 때부터 친근하게 대해주셨다”고 첫 만남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전진주는 “여자친구의 아버지인데 얼마나 긴장이 됐겠냐”고 말했고, 배동성의 딸은 “아빠 눈에는 어떤 사람일까 궁금했다. 남자가 볼 때 괜찮을 사람일지 궁금해서 빨리 소개시켜주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