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시크릿 마더’ 김소연, 무아지경 클럽 댄스 ‘이런 모습 처음’

입력 2018-04-27 10:00:00
프린트
크게보기

[TV체크] ‘시크릿 마더’ 김소연, 무아지경 클럽 댄스 ‘이런 모습 처음’

팔색조 배우 김소연이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김소연이 출연을 확정 지은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올인한 강남 열혈맘의 집에 의문의 입시 대리모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워맨스 스릴러로, 적인지 동지인지 모를 두 여인의 시크릿한 우정과 위기가 예측불허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극중 김소연은 궁금한 것은 절대 못 참고, 머리 복잡해지는 계산은 딱 질색에, 하고 싶은 건 일단 내지르고 보는 선폭주 후대응의 일인자 김은영 역을 맡았다. 나열된 성격만 봐도 알 수 있듯, ‘계획적, 단정함’과는 거리가 먼 그녀는 보육원에서 친자매처럼 자란 언니의 행방을 찾기 위해, 본래의 성격과는 정반대인 입시 대리모 리사 김의 삶을 살기로 결심한다.

김은영이 위장을 감행한 리사 김은 차분하고 반듯한 인상에 확실한 주관과 소신, 거기에 숱한 제자를 국제중, 영제중에 입학시킨 화려한 경력까지, 부모들 사이에 무한 신뢰를 받는 입시 대리모계의 전설적인 인물. 김은영은 실제 모습과 전혀 다른 리사 김의 가면을 쓴 채, 자취를 감춘 언니의 흔적을 따라 김윤진(송윤아 분)의 집에 입성, 두 여인의 삶을 소용돌이 속에 빠뜨리는 장본인이 된다.

공개된 사진은 입시 대리모 리사 김이 아닌, 본디 김은영으로 돌아가 나 그대로를 풀어놓은 모습을 담고 있다. 그런데 강렬한 조명 아래, 음악이 이끄는 대로 몸을 흔드는 그녀의 표정에서 왠지 모를 슬픔과 괴로움이 느껴지는 듯하다.

매 작품 성실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캐릭터에 녹아드는 김소연의 책임감은 이번 촬영에서 역시 빛을 발했다. 김소연은 김은영의 복잡한 심경을 대변할 이 장면을 위해 틈나는 대로 댄스 트레이닝을 받아 자연스러운 춤선을 익혔으며, 본 촬영이 진행되는 도중에도 틈틈이 배운 동작을 반복해 연습하며 보다 생동감 넘치는 화면을 완성시켰다는 후문이다.

미스터리한 여인 김은영 캐릭터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김소연은 “각각 다르게 표현해야 하는 김은영과 리사 김, 두 역할로 시청자와 만나게 됐다. 한 작품 속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감사하고, 그만큼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무엇보다 대본이 너무 재미있는데, 내가 보고 느낀 감정을 시청자에게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이 기대해주시고, 따뜻한 응원 보내주시면 좋겠다.”라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극과 극 캐릭터를 동시에 보여줄 김소연의 파격 변신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시크릿 마더’는 ‘원티드’, ‘이혼 변호사는 연애 중’을 연출한 박용순 감독과 황예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5월 12일(토)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