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중계’ 수지 청원 지지…스튜디오 측 “영향력 있는 분들 심사숙고”

입력 2018-05-25 21:10:00
프린트

가수 및 배우 수지가 청와대 국민 청원 글에 동의한 것은 SNS에 인증한 사건이 다뤄졌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가 중계’에서는 합정의 한 스튜디오에서 발생한 불법 누드 촬영 및 유출에 대한 국민 청원을 동의하고 SNS에 인증한 수지의 이야기가 다뤄졌다.

이날 해당 사건과 무관한 것으로 알려진 스튜디오 관계자는 연예가 중계에 다시 한 번 유튜버 양예원이 폭로한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점을 밝히며 “현재 폐업도 고려 중이다. 누군가 무심코 돌을 던졌는데 개구리가 죽을 수 있듯이 그런 피해자가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 인터뷰도 하는 것이다. 영향력 있는 분들이 언행을 할 때 좀 더 심사숙고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가 중계 측은 법률 전문가의 조언을 통해 이 사건에서 수지의 법적 책임에 대해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