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엄마, 사기 혐의로 구속…4억여 원 빌리고 안 갚아

입력 2018-06-14 19:01:00
프린트

장윤정 엄마, 사기 혐의로 구속…4억여 원 빌리고 안 갚아

가수 장윤정 엄마 육모(62) 씨가 지인에게 수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강원도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육 씨는 사기 혐의로 14일 구속됐다. 육 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지인 A 씨로부터 약 스무 차례에 걸쳐 4억1500만 원을 차용증을 쓰고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육 씨가 돈을 갚지 않자, 지난해 말 육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육 씨가 원주 자택에 나타나지 않자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12일 경기도 양평에서 육 씨를 체포했다. 육 씨는 사기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육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