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박지성, K리그 부활 위해 노력해달라고”

입력 2018-06-19 11:37:00
프린트
크게보기

전 축구국가대표 박지성이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을 맡은 이유가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홍경민은 기자단에게 "박지성이 부담이 큰 월드컵 해설가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중문화평론가는 "사실은 박지성이 언변이 좋지는 않으니까 부담감은 있었다. 그런데 아나운서 출신인 김민지랑 둘을 엮은 배성재의 역할이 컸다. 배성재가 또 지금 스포츠 중계로 톱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이 해설가로 도전하는 조건으로 SBS에 'K리그 부활을 위해서 좀 더 노력해 달라'고 걸었다더라"고 답했다.

그러자 박수홍은 "그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고, 그는 "K리그 방송 프로그램이 방송 사고가 조금씩 있어서 폐지되는 게 있었다"면서 "그러다보니까 박지성이 SBS에 '이번 월드컵이 끝나고 나면 K리그 중심의 축구방송을 편성해 달라'고 요구했다. K리그를 살리는데 우리도 힘을 좀 보태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