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LAA전 1이닝 3K 퍼펙트 피칭 ‘ERA 3.24’

입력 2018-06-22 14:14:00
프린트

[동아닷컴]

‘돌부처’ 오승환(36,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LA에인절스 전에서 1이닝을 삼진 3개로 막아내며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오승환은 2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팀이 5-8로 뒤진 8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오승환은 지난 18일 이후 4일 만에 마운드에 올라 첫 타자 마이클 허모시오를 5구 만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다음 타자 이안 킨슬러도 삼진으로 잡아낸 오승환은 현재 메이저리그 최고 타자인 마이크 트라웃을 상대로도 3구 삼진을 잡아내며 1이닝을 완벽히 막았다.

한편, 오승환은 이날 경기로 평균자책점을 3.24로 낮췄지만 토론토는 LA에인절스에 5-8로 패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