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사유리, 냉동 난자에 "엄마 빨리 올테니까 기다려줘"

입력 2018-06-25 15:28:00
프린트
크게보기

방송인 사유리가 비행소녀 최초의 외국인 비행소녀로 출격한다.

사유리는 25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에 처음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 비행소녀로 합류한 '4차원 비행소녀' 사유리의 기대되는 비혼 라이프가 그려지며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사유리는 "지금은 결혼보다는 연애를 하고 싶다"면서 "그렇지만 아이는 꼭 낳고 싶다. 1979년생 양띠로, 일본나이 38세이고 한국나이 40세다. 나중에 나이 때문에 임신이 어려울까 걱정된다"며 냉동 난자 시술을 진행 중임을 밝혔다. 이어 "나이를 먹으니까 아이를 임신할 수 있을지 굉장히 걱정이 되더라. 그래서 노산에 대비해 건강할 때의 난자를 냉동 보관하고 있다. 당장 아이를 안 낳더라도,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고 난자를 보관하는데 한살이라도 어릴 때 하는 게 낫다고 들어서 작년에 한 번 올해 한 번 난자 보관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사유리는 "요즘 같은 연령대 여성분들은 많이 공감을 하시더라. 건강한 난자를 보관해두면 결혼 후 임신을 계획하는데도 분명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래서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사유리는 냉동 난자 시술을 위해 365일 내내 난자에 의한, 난자를 위한 '난자 맞춤 라이프(?)' 일상을 공개, 역대 비행소녀들 가운데 가장 강력한 캐릭터로의 등장을 예고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날 사유리는 자신의 난자를 보관 중인 병원(가임을 위한 인공수정센터)을 방문해 몸 상태 체크에 나섰고 난자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무균 배양실을 찾아 보관 중인 난자 상태를 체크하는 모습을 보였다. 뒤이어 보관된 난자들을 보며 "아기를 보러 오는 기분"이라면서 "내 보물들아, 엄마 빨리 올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줘"라며 독특한 인사를 건네 주변을 깜짝 놀래켰다.

또한 사유리는 여성 전문 한의원을 찾아 자궁에 좋은 한약을 짓고, 집에서는 자궁에 좋은 임산부 운동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등 '기-승-전-임신'을 목표로 건강한 자궁과 난자를 만들기 위한 24시간을 보내는 일상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이날 방송에선 한 달 전에 이사한 사유리의 개성만점 뉴 하우스도 최초로 공개된다. 여기에 '사유리 껌딱지들' 반려견 모모코와 오리코도 등장할 예정이다.

한편 역대급 비행소녀 사유리의 국내 최초 난자 맞춤(?) 일상은 25일(월) 밤 11시 MBN '비행소녀'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