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녹화 도중 제작진과 주먹다짐 “부끄러웠다”

입력 2018-07-15 10:34:00
프린트
크게보기

‘별별톡쇼’에서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슴 아픈 가정사가 공개됐다.

1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이영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정선희는 "이영자가 조카들을 다 키웠다. 학비, 생활비 지원을 다 해줬다. '친자식도 그 정도로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라고 밝혔다.

이에 이기진은 "이영자가 조카들을 위해서 정말 열심히 희생하고, 도와주고 살았다. 그런데 이영자 마음 한 켠에는 또 미안한 마음이 있는 모양이야. 이유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예전에 한 번 방송에서 이영자 집을 촬영한 적이 있다. 그때 이영자 조카를 제작진이 몰래 찍으려고 했던 적이 있다. 그래서 이영자가 버럭 화를 내면서 제작진하고 주먹다짐까지 한 사건이 있었다. 이영자 조카가 1급 장애를 앓고 있었기 때문. 그래서 잘 먹지도 못하고 말도 잘 못하는 형편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 우리 PD들이 이영자를 더 좋아하게 된 게 이 사건 때문이다. 그때 이영자가 이런 얘기를 했다. '그땐 조카를 지키려고 했던 건데 사실은 내가 조카를 부끄러워해서 방송에 내보내기 싫었던 것 같아. 후회 된다'고. 그래서 '아, 그랬구나' 하면서 오해가 풀려 우리들이 정식으로 미안해하고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선희는 "이영자가 그 조카 진짜 잘 돌본다. 나도 실제로 한두 번 만난 적이 있는데 되게 천사 같아. 진짜 애틋하다. 서로 눈 마주보고, 말 걸어주고, 안아주고 이런 모습 보면 너무 예뻐해"라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연예부기자는 "이영자의 조카가 올해 결혼을 했다. 그래서 이영자가 '그동안의 책임감과 기타 등등에서 다 해방이다. 이제는 정말 날라리처럼 막 살겠다'고 얘기를 했는데 결혼식 날이 다가오니까 눈시울을 붉히더라"라고 덧붙였다.

사진|‘별별톡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