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한밤’ 하리수 고백 “악플러는 소수…성형? 많이 안 고쳤다” (종합)

입력 2018-07-18 11:12:00
프린트
크게보기

‘한밤’ 하리수 고백 “악플러는 소수…성형? 많이 안 고쳤다”

가수 겸 방송인 하리수가 일련의 오해와 왜곡된 시선 등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가수로 컴백한 하리수의 거리 및 대면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하리수는 “17년 만에 거리 인터뷰에 나선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 거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하리수는 시민들과 어울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자신의 히트곡부터 모모랜드의 ‘뿜뿜’ 등을 거리에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간 많은 일이 있었고, 앞에 나서는 일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는 리포터의 질문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하리수는 “뭐라고 할까. 내가 작년에 이혼하고”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혼 전에도 그랬지만, 난 대중에게 잊혀지고 싶었다. 나를 못 알아봤으면 했다. 국내에서는 잊혀지는 인물이었으면 했다”며 “악플러 고소도 하고 약간 마음고생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런 심적 고통 속에서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은 자기체면 덕분이다. 하리수는 “내가 드라마나 영화를 찍는, 그런 상황이라는 생각으로 나 자신에체 최면을 걸었다. 가장 행복해 보이는 가장 좋았던 것들을 하면서, 안 좋은 것들을과 맞바꾼 거다. 나빴던 것을 빨리 잊어버려야 하고 지워야 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악플러에 대해서는 “이상한 사람들(악플러들)은 몇 퍼센트밖에 안 된다. 사실 날 지지하는 사람이 많고, 나도 그걸 잘 안다. 그래서 이렇게 다시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연예계 입문 당시 센세이션을 일으킨 주인공으로서 하리수. 제작진은 하리수에게 그 당시 인기 자랑을 부탁했다. 하리수는 “그 당시는 우리나라 최고의 행사 여왕이었다. 당시 행사 출연료가 가장 비싼 사람이 김건모인데, 김건모와 똑같았다. 군부대에서도 인기 많았었다”고 설명했다.


미모비결에 대해서는 “나이가 든 것 뺴고는 얼굴을 달라 보이는 게 많이 없다. 그런데도 얼굴을 많이 고쳤다. 성형수술을 많이 했다고 하는데, 그렇게 많이 고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리포터가 ‘요즘에도 성형외과는 다니냐’는 질문에 발끈했다. 하리수는 “가끔 다녀야 한다. 나이가 있다. 가끔 시술도 받고, 관리를 받고 해야 한다”고 말해 리포터를 당혹스럽게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