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첫 올스타전서 1안타-1득점… AL 8-6 승리

입력 2018-07-18 13:48:00
프린트

추신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추추트레인’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가 첫 출전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안타를 때리며 ‘출루머신’임을 입증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대타로 나섰다.

이날 추신수는 2-2로 맞선 8회 아메리칸리그의 선두타자로 나서 내셔널리그 구원 조쉬 헤이더를 상대로 좌익수 방면 안타를 때렸다.

이어 추신수는 1사 1,2루 상황에서 터진 진 세구라의 3점 홈런 때 득점까지 올렸다. 올스타전 첫 출전에 안타와 득점을 기록한 것.

이후 추신수는 9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총 2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메리칸리그는 5-3으로 앞선 9회 스쿠터 제넷에게 동점 홈런을 맞았으나, 10회 알렉스 브레그먼의 홈런 등으로 3점을 얻었다.

결국 아메리칸리그는 내셔널리그의 마지막 반격을 1실점으로 막고 8-6으로 승리했다. 아메리칸리그는 최근 6연승 행진을 달렸다.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는 5-5로 맞선 10회 선두타자로 나서 1점 홈런을 때린 브레그먼이 선정됐다.

또한 에드윈 디아즈는 블론세이브 후 승리투수가 됐고, J.A. 햅은 1실점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챙겼다. 로스 스트리플링은 패전을 안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