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무례”vs“역할 몰입” 김정현 무표정 논란, 진정성 보여줄 때 (종합)

입력 2018-07-20 20:28:00
프린트
크게보기

“무례”vs“역할 몰입” 김정현 무표정 논란, 진정성 보여줄 때

배우 김정현이 태도 논란에 직면했다. 무표정으로 일관한 태도가 논란의 불씨가 된 것이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사옥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제작발표회. 이날 행사에는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 장준호 PD 등이 참석했다.

‘시간’은 생애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한 남자가 자신 때문에 인생이 망가진 여자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며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다. 드라마 ‘비밀’, ‘가면’으로 치밀한 필력을 인정받은 최호철 작가와 ‘엄마’, ‘호텔킹’을 연출한 장준호 PD가 의기투합해 주목받는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 김정현은 대한민국 재계서열 TOP5에 드는 W그룹 총수의 아들 천수호를 연기한다. 그룹 상무이사이자 계열사 레스토랑 대표인 천수호는 신체의 황금 비율과 완벽한 얼굴을 가진 캐릭터. 피사체만 보면 흠잡을 곳 없지만 ‘첩의 아들’이라는 꼬리표 탓에 예의와 매너를 밥 말아 먹은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다. 또 죽음을 앞둔 시한부 캐릭터다.


이 때문일까. 웃거나 자연스러운 표정이 무표정으로 행사 전반을 참여한 김정현. 중간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그의 얼굴은 대부분 경직되고 무표정했다. 특히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고 있는 것인지, 기분이 안 좋은 것인지 궁금하다”는 질문이 나오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에도, 잠자는 순간에도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오지 않도록 견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런 김정현의 대답이 태도 논란을 키운 꼴이 됐다. 작품을 공개적으로 알리고 홍보해야 하는 주연 배우로서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사진 촬영 당시에도 여주인공 서현과 달리 무표정으로 취재진의 카메라 앞에 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결국 이날 예정된 온라인 생방송(네이버 V 라이브)도 취소됐다. 드라마 관계자는 “무표정한 김정현의 태도 논란 때문이 아닌 일정 문제로 취소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사실상 ‘김정현 논란의 후폭풍’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너무 캐릭터에 몰입해 긴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김정현에게 이번 캐릭터가 큰 부담으로 다가온 것 같다. 처음 맡는 큰 역할에 어려운 캐릭터를 맡아 긴장한 게 아닌가 싶다. 아직 신인이라 유연하게 대처하는 방법을 몰랐던 것 같다”며 “오해를 불러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이야기했다.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학교 2017’,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을 안정된 연기력에 나쁘지 않은 필모그래피까지 갖춘 김정현이다. 좋은 배우로, 스타로서 성장 가능성이 높았던 김정현은 스스로 제 살을 깎아 먹는 행동을 하고 말았다. 아무리 캐릭터에 집중한다고 해도 공식 석상에서, 동료 배우들도 함께 있는 자리에서 보일 행동은 아니었다. 그리고 좋은 배우라고 생각했던 팬 일부도 그에게 마음이 돌아섰다.


다만, 아직 늦지 않았다. 제대로 된 사과와 행동 그리고 연기를 보여준다면 기회는 있다. 이제 그가 보여줄 것은 진정성 있는 태도와 연기일 것이다. 그것만이 태도 논란을 잠재울 방법이지 않을까 싶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