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제 입원 의혹은 소설이고 조작”

입력 2018-08-07 13:33:00
프린트
크게보기

이재명 조직위원장이 각종 의혹에 대해 “소설이고 조작”이라고 강조했다.

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는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명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홍형숙 집행위원장, 조명진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이재명 조직위원장은 “문화 활동의 핵심은 자율성과 창의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재명에 대한 개인적인 다큐를 찍는다면 그냥 둬야하지 않겠나”라며 “다큐멘터리 제작에 참여하는 영화인들은 누가 하란다고 할 사람도 아니고 하지 말란다고 안 할 사람들도 아니다. 내가 막는다면 시끄럽게 만들 뿐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다큐를 빙자한 판타지 소설을 만들어낸다면 어떻겠나. 다큐멘터리는 현실과 사실 속에서 진실을 찾아가는 작업이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에 주로 활동하는 산타클로스를 추적하는 다큐멘터리가 그를 상습성 야간 주거 침입자로 만들면 어떻게 되겠느냐. 그건 다큐가 아니라 소설이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조직위원장은 친형 강제 입원 의혹을 언급하면서 “‘이재명이 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상식적으로 그것을 믿느냐. 언론도 ‘그랬을 지도 모르겠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건 보도가 아니라 소설이다. 알면서 쓰는 소설은 조작이고 왜곡 아니겠나. 그런 것만 아니라면, 객관적인 사실에 기초해서 작품을 만든다면 영광으로 생각하겠다. 많이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올해 10회를 맞은 DMZ국제다큐영화제는 9월 13일 파주 한국영상자료원 옆 야외주차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20일까지 메가박스 백석(고양), 메가박스 벨라시타 (고양), 파주아울렛 롯데시네마에서 개최된다. 39개국 144편의 작품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