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손담비 “몰카 찍혔다” 충격고백… 현장 경악

입력 2018-08-12 09:48:00
프린트
크게보기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목욕탕에서 겪은 섬뜩한 일화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게스트로 배우 정상훈, 손담비 등이 출연했다.

이날 손담비는 “목욕탕에서 사진을 찍힌 적 있다”고 이야기했다. 손담비는 “‘찰칵’ 소리를 안 내고 찍었는데, 내가 찍는 것을 봤다”며 “가서 ‘혹시 제 사진 찍었어요?’ 했더니 ‘안 찍었다’더라. 한번만 보겟다고 했더니 다 찍었더라”고 밝혔다.

이에 손담비는 “내 앞에서 삭제하라고 해서 삭제했다”면서도 ‘고소했느냐’고 묻자 “어떻게 고소하겠나. 무섭게 이야기하고 넘어갔다“고 당시 섬뜩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