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 김종민 “늦어도 45세 전에 꼭 결혼하고 싶다”

입력 2018-08-14 09:41:00
프린트
크게보기

‘연애의맛’ 김종민 “늦어도 45세 전에 꼭 결혼하고 싶다”

김종민이 TV조선 새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100일 동안만 사랑하기-연애의 맛’ 출연을 확정했다.

25일 첫 방송될 ‘100일 동안만 사랑하기-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100일 간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인문학 예능이다. 데뷔 40년 만에 연애 프로그램에 첫 도전, 화제를 모은 주병진에 이어 4차원 순수남 김종민이 합류, 대한민국 대표 ‘국민 총각’들의 리얼한 연애를 담아낸다.

무엇보다 김종민은 바보인지, 천재인지 보는 이들을 헷갈리게 하는 탁월한 예능감으로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웃음을 더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올해로 40대에 접어든, 꽉 찬 노총각 김종민이 본격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을 결정했다.

더욱이 김종민은 첫 데이트 전 “평소 연애에 대한 생각은 많았지만, 얼굴이 알려져 있어 조심스러웠다. 오랜만의 연애라 걱정된다”며 제작진에게 솔직한 감정을 드러냈던 터. 하지만 이내 “늦어도 45세 미만에는 꼭 결혼하고 싶다”는 말로 대국민 공개 연애 프로그램에 출연한 각별한 다짐을 전했다.

특히 솔로 4년 차, 스스로를 연애 바보라고 칭한 김종민은 출연을 결정한 후 장르별 연애 서적을 섭렵하는가 하면, 여사친 신지에게 연애 상담을 요청하는 등 열성을 보였다. 이에 신지는 “결정 장애가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마라”고 절친 만이 할 수 있는 진솔한 조언을 건네는데 이어 “잘 돼서 연애뿐 아니라 꼭 결혼까지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과 독려를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노심초사 걱정과는 달리, 김종민은 상대 여성과 첫 데이트 날부터 “꿈에 그리던 이상형”이라며 설레는 감정을 가감 없이 표현, 현장을 들뜨게 만들었다. 또한 평소 여성에게 말을 잘 놓지 못하는 성격임에도 불구하고, “편하게 말을 놔도 되겠냐”며 “우리 오늘부터 1일이다”라고 거침없는 상남자 고백까지 건네며 앞으로를 기대하게 했다.

제작진은 “순진무구, 전무후무한 독보적 예능 캐릭터 김종민이 ‘연애’라는 키워드를 만났을 때 보여줄, 모습이 궁금했다”며 “대한민국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 김종민이 이상형인 여자도 웃음 짓게 만들 수 있을지, 평소 일에만 치중돼있는 삶에 연애라는 소스가 첨가될 수 있을지, 김종민의 진정한 사랑 찾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100일 동안만 사랑하기-연애의 맛’은 25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