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라디오스타’ 주호민 “쌍천만 ‘신과함께’, 정산 아직”

입력 2018-08-15 13:00:00
프린트

‘라디오스타’ 주호민 “쌍천만 ‘신과함께’, 정산 아직”

쌍천만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인 웹툰 작가 주호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직 관련 정산을 못 받았다고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또한 그는 ‘신과 함께’의 흥행으로 불거진 자신의 부동산 매입설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힐 예정이다.

오늘(15일) 밤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김완선, 이광기, 배윤정, 주호민 네 사람이 뭉친 ‘오늘 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특집으로, 한여름 밤 오싹하게 만들 소름 돋는 이야기의 향연이 펼쳐진다.

주호민은 대한민국 최초로 시리즈가 연달아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다. 그는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웹툰 ‘신과 함께’를 연재했는데 이를 원작으로 한 영화 ‘신과 함께’는 시리즈 1편인 ‘신과 함께-죄와 벌’이 천만 관객을 넘어선 데 이어, 시리즈 2편인 ‘신과 함께-인과 연’이 또다시 천만 관객을 불러들이며 흥행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주호민은 아직 ‘신과 함께’와 관련된 정산을 받지 못했음을 밝혀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최근 빌딩을 샀다는 소문이 난 것과 관련해서도 현재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에 대해 밝히는 등 솔직한 대답을 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특히 그는 ‘신과 함께-죄와 벌’에서 차태현이 맡았던 역할에 다른 배우를 가상캐스팅 1순위로 꼽았다고 밝히는 등 관련 에피소드로 시선을 모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주호민은 자신의 별명인 ‘파괴왕’에 대한 여러 가지 얘기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그는 자신이 다녔던 대학교 학과가 없어지고 군 복무를 했던 부대가 해체하는가 하면 자신이 다녔던 대형 마트가 국내에서 철수하는 상황들로 인해 ‘파괴왕’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그는 이러한 상황들을 다르게 보는 예상치 못한 점괘를 얘기하며 ‘파괴왕’ 별명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내놓아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는 후문.

특히 주호민은 MC 김구라의 원조 팬클럽임을 인증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 또한 그는 귀신 나오는 공포는 하수라고 하면서 소름 끼치는 공포스러운 이야기 2단 콤보로 스튜디오를 소름의 도가니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과연 주호민이 ‘부동산 매입설’에 대해 어떤 솔직한 대답들을 내놓을지, 솔깃하고 소름 끼치는 얘기들로 중무장한 주호민의 입담은 오늘(15일) 밤 11시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