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황보라♥차현우 “6년째 늘, 사랑받는다고 느낀다” (ft.하정우)

입력 2018-08-17 10:03:00
프린트

황보라♥차현우 “6년째 늘, 사랑받는다고 느낀다” (ft.하정우)

배우 황보라가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중인 비결에 대해 “여자는 남자 하기 나름”이라고 자신만의 사랑관에 대해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황보라는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중임을 밝히면서 “원래 내가 좋아하는 사람만 사랑했던 사람이었는데, 처음으로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을 만났다. 오빠 같고 친구 같고 아빠 같은…‘진짜 사랑 받는구나’ 걸 느낀다”고 말문을 열었다.

“언제 가장 많이 (사랑을) 느끼냐”는 김희철의 질문에 황보라는 “늘. 6년을 만나면서 단 한 번 못 느껴 본 적이 없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면서 황보라는 “(차현우는) 나를 딸처럼 생각하는 거 같다. 자전거도 못 타게 하고…아무것도 못 하게 한다. 다칠까봐. 서핑을 타다 사고가 났는데 손가락이 6조각이 났다. 그런데 오빠 역시 산호초에 막 얽혀서 피가 나는데 피투성이가 돼서 부랴부랴 나한테 오는데 ‘아 저 사람이 진짜 목숨 걸고 사랑하는구나’ 했다”고 전하기도.

또 황보라는 “스캔들이 나고 남자친구 얘기를 하거나 하정우 선배 이야기를 하기를 꺼렸다. 어느 정도 확신이 생기가 믿음이 생기고 나니까 당당하게 얘기를 할 수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나를 사랑해주는 남자가 얼마나 내가 행복하고 그것에 대해 보답할 수 있는 그런 것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싸운 적 없냐”는 김희철의 기습 질문에 황보라는 “맨날 싸운다. 모든 것을 하지 말라고 하니까 싸운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신동엽 역시 “한 지인이 보라 남자친구가 나가서 잘 해야 할 텐데 걱정을 많이 하더라고 전해주더라”고 설명해 두 사람의 애틋한 마음에 힘을 실었다.

한편 이날 황보라는 하정우에 대해 “모든 작품을 하정우 오빠와 상의한다. 제일 친한 술친구”라면서 “여기(인생술집) 나올 때도 말주변이 없어서 실수할까 봐 걱정했다. ‘하던 대로 하고 오버하지 마’라고 조언해줬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진|‘인생술집’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