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윤정수, 비연예인 도촬→수정 및 사과→결국 게시물 삭제

입력 2018-08-17 10:36:00
프린트

개그맨 윤정수가 몰래 촬영한 비연예인의 사진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논란이 됐다.

16일 윤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혼자 놀기의 진수. 혼자 카페 다니기. 카페 안에 여성 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관심 1도 없으심”이라는 글과 함께 카페 안에 있던 사람의 모습을 그대로 올렸다.

이 게시물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당사자의 허락도 받지 않고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이를 확인한 윤정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해당 여성의 얼굴을 웹스티커로 가린 채 다시 올렸다.

그 사진과 함께 윤정수는 “본의 아니게 카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보니 아무 생각 없이 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 분께 죄송하단 말씀 드리면서 급수정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는 사과글을 남겼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윤정수의 사과가 다소 가볍다고 느껴졌는지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다. 결국 윤정수는 사과가 담긴 게시물까지 삭제를 한 상황이다.

올해 2월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이 일반인 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리는 등 경솔한 행동을 보여 사과를 한 바 있다.

최근 들어 개인의 초상권, 사생활이 중시되고 있는 사회 속에서 허락을 받지 않고 사진을 올리는 것은 큰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수많은 사람들이 보는 연예인들의 소셜미디어에 비연예인의 모습이 노출되는 것은 심심한 사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은 윤정수 뿐만이 아닌 다른 연예인들도 인식해야 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