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송범근에 쓴소리… “평점 마이너스 2점”

입력 2018-08-18 09:23:00
프린트

한국 U-23 축구 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골키퍼 국가대표 출신 김병지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말레이시아전에서 최악의 모습을 보인 송범근에게 쓴소리를 남겼다.

한국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이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확정짓지 못했다. 또한 승자승 원칙에 따라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유튜브 채널 '꽁병지TV'를 통해 경기 내용을 중계하던 김병지는 후배 송범근의 평점을 매겨달라는 말에 "마이너스 2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송범근한테 점수를 줄 수 없는 수준"이라면서 "선방 하나 없었고 실책성으로 두 골을 다 먹었다"고 언급했다.

송범근은 말레이시아전에 골키퍼로 나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이에 한국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결국 말레이시아에 패했다.

한편, 김병지는 공격수 황희찬의 플레이에 대해서도 혹평하며 "더 이상 국가대표 선발로 뽑으면 안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