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아내의맛’ 박명수♥한수민, 충격 건강검진 “노폐물 덩어리?”

입력 2018-08-20 09:27:00
프린트

[DA:클립] ‘아내의맛’ 박명수♥한수민, 충격 건강검진 “노폐물 덩어리?”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박명수-한수민 부부가 건강검진을 받는다.

오는 21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2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MC특집으로 박명수-한수민 부부의 ‘건강검진 하는 날’,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쌍둥이 놀러 나간 날’이 담긴다.

박명수와 한수민 부부는 ‘명수의 배꼽이 돌아갔다’라는 최악의 결과를 받고 아연실색하는 모습이, 이휘재와 문정원은 쌍둥이 없이 단둘이서 시간을 보내는 ‘무뚝뚝한 남편’의 일상과 ‘계량 로봇 아내’의 요리를 선보인다.

무엇보다 박명수는 ‘아내의 맛’ MC로 활약하며 간혹 댓글로 ‘눈감고 진행하냐’는 질책을 받을 정도로, 누가 봐도 지쳐있는 것이 보이는 만성피로와 불면증에 시달리는 상태. 숙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박명수를 보다 못한 아내 한수민이 나서서 건강검진을 진행했고,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충격적인 진단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명수의 관절 나이가 70대라는 엄청난 판정과 함께 온몸이 노폐물 덩어리이며, 심지어 디스크 증세도 있어 자칫 잘못하면 마비까지 올 수 있다는 진단을 받은 것. 게다가 박명수의 배꼽이 정중앙에 있지 않고 옆으로 돌아가 있다는 의사의 소견은 말을 잇지 못하고 있던 ‘수수부부’를 하얗게 질려버리게 했다. 이와 관련 보는 사람의 심장까지 ‘쿵’ 떨어트리는 ‘명수의 건강검진’ 결과가 낱낱이 공개된다.

그런가 하면 MC특집의 마지막 주자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일상이 드디어 공개된다. 무엇보다 ‘쌍둥이 아빠 이휘재’가 아닌, 아내와 함께 하는 ‘남편 이휘재’의 모습을 본격적으로 보여준 것은 이번이 처음. 더욱이 영상을 보던 도중 이휘재가 깊은 반성을 하는가 하면, 패널들 또한 “이휘재씨 그러면 안 되지”라며 문정원을 향한 위로 열전을 벌여 이휘재를 ‘멘붕’에 빠뜨렸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쌍둥이들이 외출한 후, 급 어색해진 남편 휘재와 달리, 달달 했던 신혼을 떠올리며 설렘을 느낀 아내 문정원이 남편 보양식 준비에 나선 상황이 펼쳐진다. 문정원이 그동안 요리학원에서 배운 그대로,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로봇 같은 계량법으로 장장 3시간의 노력 끝에 ‘장어요리’를 완성, ‘요리 로봇’이라는 별칭을 선사 받은 것. 아내의 장어요리를 맛본 휘재의 반응은 어떨지, ‘휘재 부부’가 나눌 진솔한 이야기에 대한 눈길이 쏠리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국민 쌍둥이로 많은 사랑은 받아온 서언, 서준이 역시 폭풍 성장을 한 모습으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대한민국 대표 예능인들의 솔직한 일상을 담은 ‘MC특집’은 놀라움과 더불어 많은 부부들로부터 ‘격공’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건강을 걱정하고, 일상의 작은 기쁨을 만끽하는 ‘친근 부부’들이 펼칠 ‘리얼 부부 라이프’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오는 21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12회분은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TV조선 ‘아내의 맛’]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