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신승 ‘이란과 16강’

입력 2018-08-20 22:46:00
프린트


[동아닷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축구 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신승을 거두며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20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후반 17분 터진 손흥민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한국은 에이스 손흥민을 비롯한 정예 멤버가 출격했다.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선 한국은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 손흥민, 황인범, 나상호를 배치했다. 중원은 장윤호, 이승모가 맡고, 포백라인은 김진야, 김민재, 정태욱, 김문환이 나섰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5백을 들고 나온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를 두드렸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과 나상호가 적극적으로 슈팅을 수차례 시도했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전반 30분 상대 아크 정면에서 나상호가 파울을 당해 얻은 프리킥을 손흥민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수비를 맞고 굴절됐고, 이어진 코너킥에서 황의조의 슈팅도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35분 황의조의 프리킥 슈팅 역시 골문 밖으로 벗어나고 말았다. 곧바로 나온 나상호의 슈팅이 이날 경기 한국의 10번째 슈팅이자 첫 유효슈팅이었다.

결국 한국은 전반전 14개의 슈팅일 퍼붓고도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답답했던 전반전을 마쳤다. 이에 김학범 감독은 황의조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교체 투입된 황희찬은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문전에서 돌파를 시도했지만 이렇다 할 공격 찬스가 나지 않았다.

기다렸던 첫 골은 에이스 손흥민이 터트렸다. 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손흥민이 그대로 때려 넣었다. 한국은 후반 27분 나상호를 빼고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시도했다.

선제골을 허용한 후에도 키르기스스탄은 5-4-1의 수비적인 포메이션을 유지했고, 한국은 계속해서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골은 터지지 않았다. 한국은 경기 막판 황인범 대신 조유민을 투입하며 1골을 끝까지 지켰다.

결국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나면서 한국은 바레인에 2-3으로 패한 말레이시아와 2승 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해 조 2위로 밀렸다. 16강 상대는 F조 1위 이란이다.

비록 승리하며 16강에는 올랐지만 이날 슈팅을 26개나 퍼붓고도 유효슈팅 8개에 1골만을 기록한 저조한 골 결정력은 토너먼트에서 시급한 개선 과제로 남았다. 또 주전 센터백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는 것도 악재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