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측 “이유리 목욕탕 신, 불쾌감 안긴 점 사과” [공식입장]

입력 2018-09-20 14:11:00
프린트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 제작진이 최근 논란이 된 이유리의 남탕 출입 장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숨바꼭질’ 측은 20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시청 중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논란이 된 장면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장면은 '민채린'이라는 캐릭터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통념을 깨어 나가는 과정을 그리기 위한 의도로 촬영된 장면이었다”며 “의도와 달리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안기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후 제작진 측 “과한 설정이었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앞으로는 더욱 예민하게 느끼고 치열하게 고민하여 균형 있는 제작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겠습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하 제작진 입장 전문

[숨바꼭질] 제작진입니다.

먼저 시청 중 불쾌감을 느낀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장면은 '민채린'이라는 캐릭터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통념을 깨어 나가는 과정을 그리기 위한 의도로 촬영된 장면이었습니다.

의도와 달리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안기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숨바꼭질] 제작진은 과한 설정이었다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앞으로는 더욱 예민하게 느끼고 치열하게 고민하여 균형 있는 제작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