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말죽거리 잔혹사’ 성관계 장면, 처음엔 변태 같았다”

입력 2018-09-21 16:18:00
프린트
크게보기

김부선 “‘말죽거리 잔혹사’ 성관계 장면, 처음엔 변태 같았다”

배우 김부선이 권상우 결혼식 비화를 밝혔다.

지난 18일 유튜브 가로세로 연구소 공식 채널에는 ‘배우 김부선 심경고백’이라는 제목으로 김부선과 강용석 변호사가 출연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김부선은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비화와 배우 권상우 결혼식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먼저 김부선은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논란이 된 장면에 대해 “나도 이해가 되지 않았다. 감독님한테 직접 물었다. 이게 소위 말하는 ‘변태 같은 것이 아니냐’고 그랬더니 감독님이 자신의 경험담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용기를 내고 찍었다. 문제는 리허설인 줄 알았는데, 한 번에 OK가 됐다. 다시 찍자고 했더니 안 된다고 하더라. 그래서 돌아오는 길에 감독님을 욕하며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권상우 결혼식 비화도 이야기했다. 김부선은 “권상우와 각별하다. 그래서 나와 내 딸을 결혼식에 초대하기도 했다. 그런데 미안했었다. (당시) 신라호텔 1인분 식사비가 30만 원이다. 그때 내가 돈이 없어 축의금을 5만 원에 못 했다. 5만 원에 60만 원어치를 먹고 온 셈이다. 정말 미안하더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