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노홍철, MBC 주말 예능 복귀…‘공복자들’ 30일 첫방

입력 2018-09-22 10:49:00
프린트

[공식] 노홍철, MBC 주말 예능 복귀…‘공복자들’ 30일 첫방

방송인 노홍철이 ‘공복자들’로 MBC 주말 예능 프로그램에 복귀한다. 24시간 공복, 한끼 먹방의 리얼 관찰 예능 ‘공복자들’은 미각세포를 일깨워줄 ‘공복의 신세계’로 시청자들을 안내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후속으로 오는 30일 첫 방송되는 MBC 파일럿 3부작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연출 김선영) 측은 “일요일 밤 ‘복면가왕’ 다음 시간대인 일요일 밤 6시 45분에 3부작으로 편성됐다. 노홍철 씨를 비롯해 자발적 공복자 모임이 형성돼 한끼의 희열을 보여줄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본격 굶는 방송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찾아줄 리얼 관찰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미식의 끝을 보고 싶다’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긴다.

‘공복자들’은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는 과정을 관찰 카메라로 지켜본다. 과연 공복자들이 24시간 공복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그들이 공복 후 맛보는 첫 한끼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식상한 먹방에 지쳐있는 시청자들을 ‘굶방’의 신세계로 안내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복자 모임의 첫 멤버인 노홍철은 이 같은 ‘공복자들’의 기본 취지를 잘 이해하고 직접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촬영을 마친 상태. 특히 MBC 주말 예능 프로그램을 떠나 있던 노홍철이 복귀작으로 ‘공복자들’을 선택해 큰 관심을 모은다.

‘공복자들’ 측은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프로그램이 시작됐다”면서 “촬영을 하면서 하루를 공복으로 보내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 과정이 매우 재미있게 담길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공복자들’은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 후속으로 오는 3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3주간 방송된다. ‘공복자들’ 측은 방송인 노홍철을 비롯해 공복자들 모임의 멤버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MBC ‘공복자들’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