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가 별거냐3’ 임성민, 마이클 엉거와 7년 만에 별거한 이유

입력 2018-09-22 12:04:00
프린트

‘별거가 별거냐3’ 임성민, 마이클 엉거와 7년 만에 별거한 이유

대표 잉꼬부부로 알려졌던 임성민♥마이클 엉거 부부가 별거를 결심한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밤 9시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는 글로벌 부부, 임성민♥마이클 엉거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에서 10년째 살고 있지만 한글을 전혀 몰라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줘야 하는 임성민의 남편 마이클 엉거의 모습이 그려진다. 임성민은 남편을 위해 하루에도 수십 통씩 메일의 단어 하나하나를 번역해주는 것은 물론, 답장 메일도 직접 써줘야 하는 고충을 토로한다.

약 10년째 이어온 남편 보조 생활에 지친 임성민은 제발 한글 좀 배우라고 잔소리하지만 마이클 엉거는 “한글은 어렵다”는 핑계를 대기 일쑤. 게다가 시어머니마저 아들만 무한 옹호하는 모습을 보여 이를 지켜보는 아내들의 분노를 유발한다.

또한, 외출을 준비하던 두 사람의 모습에서도 별거를 결심한 이유가 발견된다. 남편과 함께 산책하고 싶은 임성민은 더워서 나가기 싫어하는 남편을 아이 다루듯 어르고 달래야 했고 옷도 어떤 것을 입어야 할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해준다. 뿐만 아니라 마이클 엉거는 준비하는 내내 빤질거리며 시간을 끌고 문 밖을 나가는 순간까지 철없이 장난을 친다. 55세 중년의 남성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그의 모습에 이를 지켜보던 아내들은 큰 충격에 빠진다.

잉꼬부부라 소문난 결혼 8년 차, 임성민♥마이클 엉거가 별거를 결심한 결정적 이유는 22일 토요일 밤 9시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3’에서 밝혀진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