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왕진진, 극단적 선택…병원 후송

입력 2018-10-10 10:27:00
프린트
크게보기

팝아티스트 낸시랭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10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왕진진은 이날 새벽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의식을 찾은 그는 안정이 필요한 상태로 전해졌다.

왕진진의 지인은 해당 매체에 “왕진진과 식사 후 함께 자택으로 갔는데 (왕진진이) 화장실에 가겠다고 한 후에 오랫동안 나오지 않아 문을 열어보니 의식을 잃은 채 누워있었다”며 “최근 우울증을 호소하는 등 정신적으로 괴로워했다”고 말했다.

당시 부인 낸시랭은 현장에 없었다고.

앞서 왕진진은 지난달 20일 낸시랭과 부부싸움 중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