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남편 왕진진, 목맨 채 지인에게 발견…의식 뚜렷하지 않아

입력 2018-10-10 14:23:00
프린트
크게보기

낸시랭 남편 왕진진, 목맨 채 지인에게 발견…의식 뚜렷하지 않아

팝아티스트 낸시랭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자택에서 발견됐다.

10일(오늘) 새벽 왕진진은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쓰러진 채 지인에 의해 발견됐다. 당시 목에 붕대를 맨 채 발견된 왕진진은 병원으로 후송됐고, 다행히 의식은 되찾았지만, 의식이 뚜렷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부인 낸시랭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왕진진을 발견한 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청소를 하고 있었는데, 왕진진이 생각할 것이 있다며 화장실에 갔다. 너무 안 나오길래 들어가 보니 붕대에 목을 맨 채 고꾸라져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근 부부싸움 후 특수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지인은 “악성 댓글에 스트레스를 받았고, ‘죽고 싶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낸시랭과 왕진진은 2017년 12월 혼인신고 후 법적 부부가 됐다. 하지만 왕진진의 과거 특수강도·강간죄 등으로 징역을 선고받은 전과가 있어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낸시랭 SNS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