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격자신”…‘진짜사나이300’ 김재화, 훈련 도전→성공

입력 2018-10-12 23:00:00
프린트

“유격자신”…‘진짜사나이300’ 김재화, 훈련 도전→성공

‘진짜사나이300’ 김재화가 가장 먼저 힘든 훈련에 나섰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진짜사나이300’에서는 외줄, 두줄 다리 훈련에 나선 교육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홍석은 훈련에 대해 “이런 건 ‘미션 임파서블’이나 ‘007’에서만 봤다”고 말하며 놀람을 표현했고, 강지환은 “정말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생각도 하기 싫었다”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본격 훈련에 나서기 전 지상 훈련에 나선 교육생들은 쉽지 않은 훈련에 위기에 처했다. 안현수는 “생각보다 넘 힘들었다. 가슴 쪽도 아프고 밑에도 아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먼저 김재화 교육생이 본 훈련에 나섰다. 김재화는 함성으로 두려움을 떨쳐낸 뒤 줄에 자신의 몸을 맡겼다. 모두 김재화를 위해 밑에서 응원했고, 그 힘으로 김재화는 계속 이어갔지만 결국 줄에서 전복돼 더욱 힘든 상황에 처하게 됐다. 하지만 그럼에도 김재화는 힘든 훈련을 모두 무사히 마쳤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