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재명, 김부선에 반격 “주요부위 점? 신체 공개할 것…참담하다”

입력 2018-10-13 21:37:00
프린트
크게보기

[전문] 이재명, 김부선에 반격 “주요부위 점? 신체 공개할 것…참담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우 김부선의 ‘신체부위 발언’에 대해 반격에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13일(오늘) 공식 SNS를 통해 “참담함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 더 이상 이 문제로 1300만 경기도정이 방해받지 않도록 신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배우 김부선과 소설가 공지영의 대화로 추정되는 음성 파일이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됐다. 약 2분 20여 초의 음성 파일에 따르면 한 여성이 “오래 돼서 기억이 잘 안 나는데 남성 주요 부위에 동그란 점이 있다”라며 “법정에 갔을 때 최악의 경우에 이야기 하려고 했는데 A국회의원이 기자들에게 다 이야기를 했나보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지영은 자신의 SNS에 김부선과의 대화임을 사실상 확인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경찰도 이제 사실을 확인할 의무가 있다. 저 역시 불필요한 논란을 끝내고 도정에 매진할 책임이 있다. ‘김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드리겠다. 당장 월요일부터라도 신체검증에 응하겠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모멸감과 수치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의 안정에 도움된다면 이 역시 공직자가 짊어질 책임의 일부로 기꺼이 받아들이겠다. 지금부터 이 문제의 대응은 법률전문가에 맡기고 오로지 도정에만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부선은 지난달 18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이재 지사를 고소했으며 9월 28일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재명 지사 입장 전문>

먼저 경기도민과 국민여러분께 이런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합니다.

참담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지만, 더 이상 이 문제로 1300만 경기도정이 방해받지 않도록 제 신체를 공개하겠습니다.

제 은밀한 특정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이 있다는 김부선씨 말을 공지영씨가 녹음해 경찰에 제출했고, 김부선씨는 여러차례 특수관계인만 알 수 있는 그 은밀한 특징이 불륜의 결정적 증거라며 최후 순간 법정에 제출하겠다고 했습니다.

경찰도 이제 사실을 확인할 의무가 있습니다.
저 역시 1300만 경기도민의 삶을 책임진 지사로서 불필요한 논란을 끝내고 도정에 매진할 책임이 있습니다.

경찰수사에 협조해 경찰이 지정하는 방식으로 ‘김씨 주장 부위에 동그랗고 큰 까만 점’은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드리겠습니다. 당장 월요일부터라도 신체검증에 응하겠습니다.

모멸감과 수치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지만 저의 이 치욕과 수모가 소모적 논란의 종식, 도정의 안정에 도움된다면 이 역시 공직자가 짊어질 책임의 일부로 기꺼이 받아들이겠습니다.

지금부터 이 문제의 대응은 법률전문가에 맡기고 오로지 도정에만 전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