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노 시호, 추사랑과 잠시 이별 “떠나는 것은 외로워”

입력 2018-10-15 09:18:00
프린트

모델 야노 시호가 딸 추사랑과의 근황을 전했다.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부터 도쿄에서. 항상 떠나는 것은 외롭지만,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 다녀오겠습니다"란 글과 함께 근황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야노 시호와 추사랑은 공항에서 이별을 맞이하는 중. 모녀의 애틋한 포옹이 눈길을 끈다.

한편 추성훈 가족은 최근 하와이로 이주한 바 있다.

사진|야노 시호 SNS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