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배드파파’ 박지빈, 악마 본성 극대화…해맑음 뒤 광기

입력 2018-10-16 13:29:00
프린트

[DA:클립] ‘배드파파’ 박지빈, 악마 본성 극대화…해맑음 뒤 광기

‘배드파파’ 박지빈의 악마 본성이 고조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배드파파' 에서 정찬중(박지빈)은 신약을 먹고 사망한 피실험자 최용우(홍인)의 시신 처리 과정에 있어 실수로 교통사고를 낸 박실장으로 인해 사망 원인이 밝혀질 위기에 처하자 극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내 박실장이 지문 채취가 어렵도록 시신의 일부인 두 손을 잘라 가져온 것을 보고 "재밌는 것"이라고 지칭하며 호기심 어린 미소를 지었다. 이외에도 "죄송한 짓은 애초에 하지를 말라"며 냉소적인 모습으로 일관하다가도 사망한 피실험자의 가족이 실종자를 찾기 위해 피켓 시위를 하자 섬뜩한 모습으로 돌변, 손모가지를 끊어오라고 지시하는 등 폭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빈은 해맑은 모습 뒤 광기 어린 행동을 일삼는 죄책감이 전혀 없는 '정찬중'이라는 인물을 반전 연기력으로 소화해내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전형적인 사이코 패스의 면모를 선보이며 폭주를 예고한 박지빈이 앞으로 극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MBC '배드파파'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