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녹취록 공개”…더이스트라이트 폭행 폭로, 국민청원까지 [종합]

입력 2018-10-19 22:23:00
프린트
크게보기

“김창환 녹취록 공개”…더이스트라이트 폭행 폭로, 국민청원까지 [종합]

폭행, 폭언 피해를 폭로한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미디어라인 김창환 회장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김창환 회장이 사실무근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사건은 '아동학대'라는 사회 문제로 확산, 여론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10대 밴드에게 힘을 보태고 있다.

19일 JTBC '뉴스룸'에선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석철 측은 김창환 회장이 폭행, 폭언을 폭로하려고 하자 사무실에 불러 폭언과 협박 했다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김창환 회장은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해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와 봐라 너희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지금의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말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JTBC에 "김 회장이 석철 군과 이야기하는 도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했다"고 해명했다.

'뉴스룸'이 끝나고 방송된 KBS2 '연예가 중계'에선 이석철의 아버지를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이석철, 이승현의 아버지는 "3~4일을 밥을 못 먹고 잠을 못잤다. 우리 아이들 뿐만 아니라 같은 멤버들이 맞은 것을 알고 나니 너무 속상했다"며 "어떤 부모라도 아이를 보호하는 것이 우선이다. 계속 그 회사에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슬픔보다는 이런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아이돌 하는 친구들이 많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폭행과 폭언 피해의 증거가 명확하지만, 김창환 회장은 '사실무근'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명예훼손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카드를 꺼내들어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사건은 지난 18일 알려졌다.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약 1년 4개월 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 후 재발은 없었다. 해당 프로듀서는 사표 처리했다"며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소속사의 사과로 문제가 일단락되는 듯 보였지만 같은 날(18일) 저녁, 법무법인 남강은 "19일 기자회견을 갖는다. 기자회견에는 멤버 B군이 직접 참석해 폭행 피해 사실을 직접 증언하고 관련 증거도 제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피해를 당한 멤버 B군이 소속사의 입장를 전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로써 소속사와 아티스트간 내홍이 드러났으며 멤버 B군이 제시할 증거에 관심이 집중됐다.



그리고 오늘(19일) 기자회견장에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맏형 이석철이 등장했다. 동석한 정지석 변호사는 문영일 프로듀서와 김창환 회장의 폭행, 폭언 일지를 공개했다. 해당 일지에 따르면 더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데뷔 전인 2015년부터 2017년까지 10여차례 폭행을 당했다.

또 소속사가 언급한 재발방지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그 이후에도 크고 작은 폭행, 가혹행위, 욕설 등 언어폭력이 계속됐다. 특히 2018년 10월, 문영일 프로듀서가 다시 복귀하는 데 대해 멤버 이승현이 항의하자 김창환 대표는 이승현을 밴드에서 퇴출시켰다.

이석철은 "꿈을 이루기 위해 이 악물고 맞았다"며 눈물을 흘렸고 10대 청소년의 폭로에 여론은 들끓었다. 그러나 김창환 대표는 19일 저녁, 이석철 기자회견 입장을 재차 반박하는 글을 보내 자신의 결백함을 주장했다.



김창환 대표는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와 더 이스트라이트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제 부덕함을 통감하고 거듭 사과한다"며 "하지만, 어제도 밝혔듯이 제가 지난 근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들을 발굴해오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어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아있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4명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과장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경 대응 입장도 덧붙였다.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문영일 프로듀서를 비롯해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에 대해서도 직간접적인 교사 또는 방조 등의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