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치’ 구하라 “힘들고 아파” SNS에 심경 고백

입력 2018-11-10 15:48:00
프린트

가수 구하라(왼쪽)-전 남자친구 최모 씨. 동아닷컴DB

‘검찰 송치’ 구하라 “힘들고 아파” SNS에 심경 고백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심경을 고백했다.

구하라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RYING ROOM’이라는 문구의 사진을 올리면서 “힘들고 아파”라고 짧게 남겼다. 전 남자친구와의 진흙탕 싸움이 시작된 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한 것.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A씨는 지난 9월 13일 구하라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구하라의 일방적인 폭행이었다고 주장했지만 구하라는 쌍방 폭행이라고 주장했다. 합의의 가능성이 열려 있었지만 구하라가 사생활 동영상으로 협박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구하라는 A씨를 상대로 강요와 협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장을 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구하라에 대해서는 A씨의 얼굴에 상처를 낸 상해 혐의로, A씨에 대해서는 상해와 협박, 강요, 재물손괴,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이번 주 송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폭력 특례법 위반의 경우 A씨가 구하라의 동의 없이 촬영하거나 유포 및 전시를 하지는 않았다고 판단,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다. 다만 경찰이 확보한 A씨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을 한 결과 구하라가 모르는 사진이 다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