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x이혜경 ‘오! 캐롤’ 12월 22일 앙코르 공연 개막 확정

입력 2018-11-16 11:00:00
프린트

올에이지 히트팝 뮤지컬 ‘오! 캐롤’(프로듀서 박영석)이 12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다시 한 번 흥행몰이에 나선다.

연령과 성별에 관계 없이 모두가 행복해지는 ‘올에이지 히트팝 뮤지컬 ‘오! 캐롤’이 화려한 무대와 신나는 감동으로 호평을 받으며, 12월 22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으로 새롭게 옮겨 앙코르 공연된다. 성공적인 재연의 주역인 박해미, 이혜경, 서범석, 최우리, 스테파니 등 비롯해 박진우, 박상우, 오진영, 이철, 조은숙 등 뉴 캐스트가 합류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016년 11월 한국 초연된 이듬해 2월 앙코르 공연에 이어 지난 7월 디큐브아트센터에서의 재연까지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낸 뮤지컬 ‘오! 캐롤’은 팝의 거장 닐 세다카의 히트팝을 배경으로 파라다이스 리조트에서 펼쳐지는 각양각색의 러브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오 캐롤(Oh Carol)’, ‘유 민 에브리씽 투 미(You Mean Everything to Me)’, ‘원 웨이 티켓(One Way Ticket)’, ‘스튜피드 큐피드(Stupid Cupid)’ 등 중·장년층을 추억에 젖게 하는 닐 세다카의 히트팝, 젊은 층이 한 번쯤 들어 봤을 만한 익숙한 멜로디로 흥겨운 무대를 선사한다.

특히 새로운 도전으로 화제가 된 원조 국민MC 주병진과 서범석, 박해미, 김선경 등 국내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제작진부터 관객들까지 모든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힐링 뮤지컬이라고 입소문을 타며 누적관객 15만 명을 돌파했다. 또한 화려한 쇼뮤지컬의 진수를 보여준 것으로 인정받아 2017년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베스트 외국뮤지컬상’을 수상하며 중·장년층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모아 관객의 저변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은바 있다.

이번 앙코르 공연에서는 극에 새로움을 불어넣을 뉴 캐스트가 합류하여 라인업을 완성했다. 노래 실력, 외모, 언변 등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리조트의 인기가수이자, 매력적인 바람둥이 델 역에는 박진우, 박상우가 캐스팅되었고, 명랑 쾌활하고 당찬 성격의 가수 지망생 로이스 역에는 2016년 초연의 주역이었던 오진영이 합류했으며, 작사와 작곡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는 작곡가 꿈나무 게이브 역에는 이철, 에스더를 오랫동안 지켜봐 온 친구 수잔 역에는 조은숙이 캐스팅되어 극에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오! 캐롤’ 재연의 흥행을 이끌어 온 서범석, 박해미, 이혜경, 최우리, 스테파니, 조환지, 최지이 등이 그대로 출연해 뉴 캐스트와 함께 더욱 흥겹고 유쾌한 무대를 선사하며 연말연시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고,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뮤지컬로 다시 한번 흥행 질주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찬바람이 부는 올 연말,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리는 뮤지컬 ‘오! 캐롤’의 1차 티켓은 11월 15일 오후 2시에 인터파크에서 단독 오픈 된다. 12월 22일부터 2019년 1월 6일 공연까지 예매할 수 있으며, 조기예매 30%할인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전세계 연인들을 사로잡은 감미로운 닐 세다카의 히트 팝과 함께 전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웃음과 감동을 전할 뮤지컬 ‘오! 캐롤’의 앙코르 공연은 오는 12월 22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