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판사 사망…자택서 쓰러진 채 발견·경찰 “사인 부검 통해”

입력 2018-11-19 16:14:00
프린트

현직판사 사망…자택서 쓰러진 채 발견·경찰 “사인 부검 통해”

현직 고등법원 판사가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에서 근무 중인 판사 이모(42·여) 씨가 19일 오전 4시경 서울 서초구 서초동 소재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쓰러져 있는 이 씨를 발견한 남편은 119에 신고했다. 이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 측은 “외상이 없어 타살 의심 없다고 본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