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이용식 “망막혈관폐쇄 진단, 한 쪽 시력 잃었다”

입력 2018-11-20 11:20:00
프린트

개그맨 이용식이 망막혈관폐쇄 진단을 받고 한 쪽 눈을 실명했다고 밝혔다.

20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뇌에만 중풍이? 눈 속 혈관이 터졌다! 눈 중풍’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몸신 주치의로 출연한 오현섭 안과 전문의는 “망막의 혈관이 막히거나 파열 될 경우 실명질환으로 알려진 녹내장으로 진행해 시력을 영영 잃게 될 수 있다. 평소 눈이 침침하고 시력 저하 증상이 있을 경우 망막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임을 알아채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며 눈 중풍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이날 방송에서 개그맨 이용식은 망막혈관폐쇄(눈 중풍)로 인해 한 쪽 눈을 실명한 사실을 고백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 이용식은 “눈이 잘 안보일 때 단순 피로 증상이라고 생각해 병원을 가지 않았고, 결국 한 쪽 시력을 잃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게스트로는 가수 박지헌과 스테파니가 출연한다. 박지헌은 “몸 중에서 눈 건강에 제일 자신이 없다”고 말하며 녹화 내내 눈 건강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는 후문.

망막 혈관 건강을 지켜 눈 중풍을 예방하는 방법과 눈 건강에 대한 모든 것은 20일 밤 9시 30분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은아가 진행하는 대한민국 대표 건강 버라이어티 채널A ‘나는 몸신(神)이다’는 몸을 다스리는 데 성공한 ‘몸신’들의 특급 건강비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