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부친 사기 의혹 “권총·조폭 동원 협박”…여전히 묵묵부답

입력 2018-12-05 09:33:00
프린트
크게보기

티파니 부친 사기 의혹 “권총·조폭 동원 협박”…여전히 묵묵부답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티파니의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청원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는 "황 씨에게 사기를 당했다. 황 씨가 필리핀에서 회사를 운영할 당시 자신이 임대 계약금, 중장비 임대료 등 수천만 원을 지급했다. 이후 황 씨의 말이 전부 사기임이 드러났고 돈을 돌려달라고 하자 책상 위에 권총을 꺼내며 협박을 했다"고 글을 썼다.

이후 A는 필리핀내 한인 인터넷 사이트 필카페24와 국내 포털사이트에 황 씨에게 사기를 당한 내용부터 주소, 연락처, 통화 녹음파일 등을 기재했으나 며칠 후 황 씨의 사정으로 삭제를 했다. A는 "돈을 돌려주겠다고 약속을 해 믿고 기재했던 글들과 사진, 녹음파일등을 모두 삭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A는 황 씨에게 200만 원을 돌려 받았다. 그러나 황 씨는 처음 약속과 다르게 나머지 3200만원이 아닌 2000만원만 주겠다고 했고, A는 "황 씨가 한국에서 이름있는 조직폭력 생활을 하던 사람과 그의 후배들을 세워놓고 나를 위협하며 돈은 주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A는 이 사건을 티파니도 알고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고 "10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고 사회의 분위기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어서 늦었지만 글을 올린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만약 어떠한 허위사실이나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있다면 저 역시도 어떠한 처벌도 받겠다. 황 씨에게 사기 피해를 당하신 많은 분들께서도 용기 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티파니는 5일 오전까지 아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